전격연기에 올해 못 달린 도쿄올림픽 성화 일반에 공개

메이저사이트

전격연기에 일본은 어쩔것인가?

전격연기에 당황…

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연기되면서 일본 내
봉송이 중단된 성화의 일반 공개가 2일 시작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대회조직위원회는 이날 후쿠시마(福島)현 J빌리지의 센터하우스 1층
로비에 성화 불씨를 담은 랜턴(등)을 비치하고 일반 공개를 시작했다.


전격연기에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 대응본부가 설치됐던 J빌리지는
일본 축구 국가대표 훈련 시설을 갖춘 스포츠 단지다.

일본 정부는 애초 이곳에서 지난달 26일부터 일본 전역을 121일간 누비는 성화봉송 릴레이를 시작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올 7월 24일 개막 일정이 잡혔던 올림픽이 전격 연기되면서 봉송
릴레이가 개시 직전에 중단됐다.

지난달 12일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돼 20일 특별수송기 편으로 일본 미야기(宮城)현의
항공자위대 마쓰시마 기지에 도착한 성화는 이달 말까지 J빌리지 공개 행사를 거친 뒤 내년
봉송 일정이 다시 시작될 때까지 그대로 일본에 보관된다.

대회조직위는 성화를 보기 위해 J빌리지를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착용토록 하고
관람 전 알코올 손 소독을 요청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개인별 관람 시간을 30초로 제한하고 많은 사람이 모일 때는 일정 간격을 두고
줄을 서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전격연기에

도쿄올림픽조직위 “올해와 같은 일정·장소로 대회 치르고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올림픽을 1년 뒤로 미룬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올해와 같은 일정과 장소로 대회를 치르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11일 아사히 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무토 도시로 도쿄조직위 사무총장은 전날
인터넷으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올해와 같은 계획으로 대회 개최를 원한다고 밝혔다.

도쿄조직위는 16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화상회의로 대회 일정과 장소를 논의한다.

올해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열기로 한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 여파로 일본 정부, 도쿄조직위, IOC 간 합의로 1년 연기돼 내년 7월 23일부터 8월 8일에 열린다.

대회 개회일과 폐회일은 하루씩 당겨졌다.

대회 기간이 올해와 거의 똑같기에 도쿄조직위는 미리 짜둔 일정대로 내년 올림픽이
열리기를 기대한다. 대회 일정과 개최 장소가 바뀌지 않으면 이미 판매된 500만장
이상의 입장권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이점도 있다.

2011년 도호쿠 대지진 당시 큰 피해를 본 후쿠시마현에서 소프트볼 경기가 가장 먼저
열리고, 도쿄의 한여름 무더위를 피해 대회 후반 나흘간 홋카이도 삿포로에서 마라톤과 경보가 치러진다.

9개 광역자치단체의 43개 경기장에서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경기가 열린다.

도쿄조직위는 태권도와 레슬링 등 올림픽 3개 종목과 패럴림픽 4개 종목이 열리는
마쿠하리 메세 홀(지바시), 역도 경기장인 도쿄국제포럼과 5월께 내년 올림픽 기간
대관 협상을 벌여 여름께 확정지을 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