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프로야구 ‘거리두기 미준수’ 사직구장에 경고”

메이저사이트

정부”프로야구 에 간섭을?

정부”프로야구 에 경고

방역 당국이 지난 28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자이언츠 첫 홈경기
당시 경기장 내 사회적 거리 두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에 대해 엄중히 경고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부산 사직구장에서 거리 두기를 제대로
안 지킨 상태에서 다수가 모여있는 상황이 벌어지며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내 프로야구는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5월5일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진행해왔으나 지난 26일부터는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이 허용되고 있다.


정부"프로야구

그러나 지난 28일 사직야구장에서는 다수가 응원석인 1루 쪽에 몰리면서
거리 두기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당시 구단 측은 외야석을 닫아놓은 채 3루는 익사이팅존만 예매를 허용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입장한 관중 1천여명 가운데 대다수가 1루 내야석에 자리했고, 1m
이상을 띄우라는 안내 사항을 무시한 경우도 곳곳에서 발견됐다.

손 반장은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관중 입장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인데 초기에 불미스러운 일이 생겨서 문화체육관광부에서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함께 경고하기로 했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차원에서도 경고한다”고 밝혔다.

코로나는 야구의 열기를 잠재울수있을것인가?

이어 그는 “문체부 측에서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겠지만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면 관중
확대는 물론 10% 입장 허용 문제까지도 (추후)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및 주의를 촉구했다.



코로나 여파로 프로야구 2경기 사상 첫 취소

구단 내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오늘(29일) 열릴 예정이던
프로야구 2경기가 취소됐습니다.

KBO는 어제(28일) 선수단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KT 구단이 선수단
전체에 검사를 실시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KT와 LG의 잠실 경기와 지난
주말 KT가 경기를 치른 대전구장의 두산과 한화전이 열리지 않게 됐습니다.

프로야구 1군 경기가 코로나 여파로 취소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